본문 바로가기
◇ 시인과 시(현대)

김완하 시인 / 장마 외 2편

by 파스칼바이런 2022. 5. 17.

김완하 시인 / 장마

 

산뽕나무 줄기를 더듬어 오르는 안개

그늘 사이가 보이지 않는다

계곡을 가로지르던 길

물 속으로 들어가 제 길 풀어버렸다

비로소 더 큰 길이 되었다

바위 조금씩 물 밖으로 자리를 옮겨 앉고

강아지 풀 명아주 잎사귀에는 여름이 꽉 들어찼다

서덧바위 지나는 물길 서둘러 가다 자꾸 뒤돌아본다

잠시 물푸레나무나무 아래 비를 긋는 사이

바위 곁 급한 물살 위로는 붕어가 뛴다

칡덩굴 등집 가득한 물기 털고 기어 올리가

기어이, 물푸레 가지 끝을 움켜쥔다

 

- 김완하 시집 [허공이 키우는 나루 천년의시작)

 

 


 

 

김완하 시인 / 너

 

 

너로 하여 세상을 밀고 나가던 때 있었다

너를 의지하여 가파른 벼랑 위에

나를 세우고, 아찔

아찔 그 어질머리에 기대 있을 때 있었다

너를 따라가던 때

너를 업고 가던 때도 있었다

 

너 이놈, 술

 

 


 

 

김완하 시인 / 자줏빛 저녁

 

 

어머니가 돌아오시자 집은 우련 빛으로 차올랐다 방마다 어둠 밀어내며 호롱불빛이 고이기 시작했다 내 건너 밭에 감자꽃이 활짝 피었다고 감자알 굵어지는 소리가 밭고랑을 두더지처럼 돌아다닌다며 어머니 자주색 감자꽃으로 웃으셨다

 

어머니 따라 내를 건널 때 걷어 올린 종아리 간질이는 물소리가 마정리 여름을 환하게 펼치고 있었다 동구 밖을 내다 서면 둑길로 소를 몰고 오는 이웃집 사내의 지게 가득 출렁이는 풀 무덤 위로 강아지풀이 나풀대고 있었다

 

사내가 작대기 두드려 부르는 노랫소리 지게목발에 감기고 있었다 어두워지는 들녘에서 숨차게 달려온 길이 하나 마을 탱자나무 사이로 몸을 부린다 논둑으로 작은 봉우리 하나 따라오다 가시에 찔려 나동그라졌다

 

저녁은 하루 빛을 기워 만든 둥그런 주머니 그 안에 손을 넣으면 모든 것들이 만져졌다 아침에 나갔다 돌아온 누나와 형, 나는 따뜻한 둥지 안에 지핀 불빛을 퍼 하늘로 띄우고 양쪽 주머니 속에도 잔뜩 그러모아 두었다

 

<쿨투라 2021. 5월호>

 

 


 

김완하 시인

1958년 경기도 안성 출생. 한남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및 동대학원 박사과정 수료. 1987년 월간 [문학사상] 신인상에 <눈발>, <생의 온기>, <입동>, <하회강에 가서>, <밤길> 등으로 당선 문단활동을 시작, 1996년부터는 [현대시학]과 [시와시학]으로 비평활동도 시작. [시와정신]의 편집인 겸 주간, 한남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