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시인과 시(현대)

김행숙 시인 / 겨울꽃 외 1편

by 파스칼바이런 2022. 10. 7.

김행숙 시인 / 겨울꽃

 

 

한 겨울 성복천을 걷는다

지난 가을 피었던 온갖 꽃들

오색으로 천변을 화려하게 수놓았던 것들

지금은 마른 덤불로 덮인 채

향기도 색깔도 버리고

언덕의 화석처럼 굳어있다

 

눈보라에 쏠리고 닦여

형체만 남은 그들

영혼이 떠난 얼굴

침묵하는 죽음이다

 

저들은 제 일생을 다하고

한 점 후회 없이 서 있을까

햇살아래 날들을 아프게 보내고

그동안 뜨겁게 뜨겁게 흔들렸는가

마음까지 샅샅이 내어주었는가

 

 


 

 

김행숙 시인 / 에코의 초상

 

 

  입술들의 물결, 어떤 입술은 높고 어떤 입술은 낮아서 안개 속의 도시 같고, 어떤 가슴은 크고 어떤 가슴은 작아서 멍하니 바라보는 창밖의 풍경 같고, 끝 모를 장례행렬, 어떤 눈동자는 진흙처럼 어둡고 어떤 눈동자는 촛불처럼 붉어서 노을에 젖은 회색 구름의 띠 같고, 어떤 손짓은 멀리 떠나보내느라 흔들리고 어떤 손짓은 어서 돌아오라고 흔들려서 검은 새떼들이 저물녘 허공에 펼치는 어지러운 군무 같고, 어떤 얼굴은 처음 보는 것 같고 어떤 얼굴은 꿈에서 보는 것 같고 어떤 얼굴은 영원히 보게 될 것 같아서 너의 마지막 얼굴 같고, , 하고 입을 벌리면 아, 하고 입을 벌리는 것 같아서 살아 있는 얼굴 같고,

 

 


 

김행숙 시인

1970년 서울에서 출생. 고려대 국어교육과 및 대학원 국문과 졸업. 1999현대문학4편을 발표하며 등단. 시집으로사춘기(문학과지성사, 2003)이별의 능력(문학과지성사, 2007), 타인의 의미(민음사, 2010)가 있음. 8회 웹진 시인광장올해의좋은시상(2014) 수상. 현재 강남대학 국문과 교수로 재직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