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2/08/0612

홍순영 시인 / 새를 찾으러 갔다 홍순영 시인 / 새를 찾으러 갔다 새는 사이에 산다고 한다 너와 나의 늑골 사이에 너의 눈썹과 눈썹 사이에 책장 속, 나무들 사이에 외투 속에서 새의 울음소리가 들린다 지난 계절, 너의 늑골 사이에 들어앉은 새 풍경이 될 수 없는, 아무에게도 보이지 않는 그림 새의 부리로 쓴 편지는 심장 위에 떨군 점자처럼 불규칙하다 새를 찾아 저수지를 찾는 발걸음만큼 깃털 수는 늘어나고 외투를 벗자 우수수 떨어지는 말들 메마른 깃털 위에 모자를 씌워준다 모자 아래로 흐르는 검은 눈동자 나를 부른다 한때, 너와 내가 함께 바라본 새는 손과 손 사이, 아스라이 빚어내던 한 마리 새는 시간의 틈새에서 고개를 갸웃거리던 새는 멀어진 우리 사이에 아직도 산다고 한다 웹진 『시인광장』 2022년 3월호 발표​ 홍순영 시인 인천에.. 2022. 8. 6.
박명보 시인 / 가마우지* 종족 외 3편 박명보 시인 / 가마우지* 종족 일생이 구강기인, 한 번도 무엇을 삼켜본 적 없는 커다란 아가리를 가진 종족, 에 대해서 들어본 적 있나요, 당신 본시 결핍이란 무언가를 끝까지 소유해보지 못한 상처의 음각이거나 공중에 뿌리 내리려는 맹목 같은 것이어서 힘주어 물고 있던 어금니가 시큰해질 무렵 알게 되죠, 느슨해지는 것도 나쁜 일만은 아니라는 걸 모두가 떠난 밤에 위문편지처럼 줄 위에 걸리는 초승달 그녀의 꽃무늬 원피스는 끝내 가질 수 없었지만 가마우지 종족에 대해서 들어본 적 있지요, 당신 입안의 것 다 내주고서야 비로소 자유로워지는 오늘 빨랫줄에는 빈 하늘만 펄럭이고 있네요 *가마우지: 중국의 계림지방에는 가마우지 낚싯법이 있는데 새의 긴 목 아랫부분을 끈으로 묶어, 잡은 물고기를 꺼내는 방법이다 **.. 2022. 8. 6.
김기찬 시인 / 화무십일홍 김기찬 시인 / 화무십일홍 햇볕과 매화만 가득한 채소밭에 누가 다녀갔네요. 허공에 노를 저어 나아간 흔적 또렷했어요. 그는 분명 무릉도원을 찾아 변산 바다를 막 건너왔을 것이지만, 구름을 타고 왔는지 바람을 타고 왔는지 통통배를 타고 왔는지는 묻지 않았어요. 수수하게 차려입은 그는 이생의 봄날이 처음인지라 약간의 지친 날개를 접었다 폈다 했을 겁니다. 그가 앉은 자리마다 꽃자리였으므로, 한없이 자유로운 그는 향기로운 꽃술에 입 맞추며 이 꽃에서 저 꽃으로 물씬 비린내 나는 풍문을 옮겼을 거예요. 진종일 자욱한 꽃향기에 젖어 꿈인지 생시인지 허둥지둥 헤집고 다니기에 바빴겠죠. 그는 무릉도원을 관리하는 상근직원입니다. 이제 막 터트린 천진한 꽃들에만 노골적으로 본색을 드러내죠. 동그랗게 말린 빨대를 빳빳하게.. 2022. 8. 6.
허혜정 시인 / 밤의 스탠드 외 1편 허혜정 시인 / 밤의 스탠드 이 아름다운 스탠드는 우리가 고른 것이다 작은 유리구슬을 당기기만 하면 부드러운 빛이 퍼진다 텅스텐 필라멘트처럼 위태롭게 깜빡이며 잠옷 위로 흐린 그늘을 만드는 빛 벽 위에 어슴프레 번져가는 그림자의 금 하나의 시공간에 엄연히 두 개의 삶으로 분리되어 있는 것 하긴 어떻게 두 사람이 다 만족하는 사랑이 있는가 나날의 타협으로 쌓아올린 흐린 유리성 두 개의 상처를 이어 붙인 솔기처럼 하나의 행은 끝없이 이어진다 밤의 불빛 속으로 다가오는 피로한 얼굴 한 사람은 곯아떨어지고 한 사람은 깨어 있는 침대 이상한 슬픔이 몰려오고 갑자기 섬뜩하도록 차가운 정적 집이 텅 빌 때 느껴지는 그러한 정적 사랑. 누가 그 처음의 뜨거움을 말할 수 있겠는가 서서히 식어가며 함께 누워 있는 욕조처럼.. 2022. 8. 6.
김림 시인 / 숲의 연가戀歌 외 1편 김림 시인 / 숲의 연가戀歌 맑은 시냇물처럼 흘러 그대에게 가고 싶다 뜨거운 햇살이 아예 두 팔 걷고 덤벼드는 어느 날, 연초록빛 그늘을 가득 안고 그대 발밑으로 흐르고 싶다 그대의 뽀얀 속살을 내밀히 적시며 내 마음도 잠시 희열에 젖고 그럴 때면 후두둑 놀란 숲길도 돌아앉아 저희끼리 한참을 소란스러울 텐데 그러건 말건 나는 정성스레 그대 발밑에 엎드리리 그대의 눈길이 지그시 내 머리를 쓰다듬을 때 아, 나는 새처럼 노래 부르리 맑은 카나리아처럼 머리칼 나부끼며 구름처럼 하늘로 날아오르리 김림 시인 / 헛걸음 너를 보러 갔다 만나지 못하고 돌아오는 날은 언제나 흐린 오후, 해를 안고 갔다가 빛을 내려놓고 어두운 길을 더듬어 오던 그 때, 마음 걸음 휘청거리고, 길은 아득했다. 비 오는 듯 뿌옇게 다가오는.. 2022. 8. 6.
[영화의 향기 with CaFF] (173) 폭포 [영화의 향기 with CaFF] (173) 폭포 아픔 속에서 두터워지는 모녀의 유대 가톨릭평화신문 2022.08.07 발행 [1673호] 인간관계의 상실감으로 위기를 맞았을 때 우리는 어떤 방법으로 치유할 수 있을까. 영화 ‘폭포’는 남편의 외도로 삶이 무너졌지만 자신의 상처를 돌아볼 새도 없이 가정과 사회에서의 역할에만 충실하게 살아온 주인공 핀웬(가정문 역)이 정신적으로 황폐해지는 과정을 밀도 있게 그린 작품이다. 핀웬은 외국계 회사에 다니는 커리어 우먼으로 타이페이의 고급 아파트에 살고 있지만, 남편과의 이혼 이후 혼자서 모든 것을 해야 한다는 중압감 때문인지 항상 긴장하고 여유가 없어 보인다. 딸 샤오징(왕정 역)은 고3 입시생으로 오로지 대학 진학이 인생 목표라서 그 외의 심지어 엄마에게조차 .. 2022. 8.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