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2/08/1213

박일환 시인 / 김밥을 위한 연가 외 1편 박일환 시인 / 김밥을 위한 연가 옆구리 터진 김밥을 사랑하겠습니다 내 애인은 못생겨도 내 애인이며 내가 품은 사상은 비록 허술해도 내 사상입니다 옆구리가 터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하지만 차마 터질까 봐 말지도 못하면 평생 남의 것만 얻어먹어야 합니다 당신은 당신의 김밥을 마십시오 나도 정성스레 한 줄의 김밥을 말겠습니다 정성이 부족해 옆구리가 터져나간 김밥은 내가 나에게 주는 선물입니다 당신에게 드릴 예쁜 김밥을 말 수 있을 때까지 나는 옆구리 터진 김밥을 사랑하겠습니다 못생긴 애인이 깔깔거리고 웃는 모습을 더욱 사랑하겠습니다 -시집 (반걸음, 2019) 박일환 시인 / 먼 나라 먼 나무 아래 서서 먼 나라를 생각한다 내 나라가 가장 먼 나라였던 한 사람을 떠올린다 그 사람이 만들었다는 선율과 통영 앞바.. 2022. 8. 12.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 180. 복음과 사회교리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 - 세상의 빛] 180. 복음과 사회교리 (「간추린 사회교리」 93~94항) 사회 정의의 올바름은 이웃 사랑으로 식별돼야 한다 가톨릭신문 2022-08-14 [제3306호, 18면] 법은 지켜야 할 최소한의 도덕 하느님 법칙인 사랑으로 완성돼 이웃 향한 존중·배려 고려돼야 2019년 3월 세계 인종차별 철폐의 날 행사에 참석한 이주민과 난민들이 인종차별을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진우: 데모하는 게 천벌 받으면 데모하게 만든 사람들은 무슨 벌 받습니까? 우석: 데모를 해서, 바뀔 세상이면, 내가 열두 번도 더 바꿨어. 세상이 그리 말랑말랑 한 줄 알아? 계란 아무리 던져 봐라 바위가 뿌사지나. 진우: 바위는 아무리 강해도 죽은 기고, 계란은 아무리 약해도 살은 기라꼬. 바위는.. 2022. 8. 12.
<디카시>김백겸 시인 / 금계국(金鷄菊) 김백겸 시인 / 금계국(金鷄菊) 초여름 언덕이 초록궁전을 펼치다 황금 비단옷을 입은 6월이 눈앞에 드러나다 빛의 공주가 걸어가는 숲에는 호박 노리개 같은 패물 부딪히는 소리 웹진 『시인광장』 2022년 6월호 발표 김백겸 시인 1953년 대전에서 출생. 충남대학교 경영학과와 경영대학원 졸업. 1983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기상예보〉가 당선되어 등단. 저서로는 시집으로 『비를 주제로한 서정별곡』 『가슴에 앉힌 산 하나』 『북소리』 『비밀 방』 『비밀정원』 등과 시론집 『시적 환상과 표현의 불꽃에 갇힌 시와 시인들』 『시를 읽는 천개의 스펙트럼』 『시의 시뮬라크르와 실재(實在)라는 광원(光源)』이 있음. 대전시인협회상, 충남시인협회상 수상. 웹진 『시인광장』 主幹 역임. 현재 〈시힘〉, 〈화요문학〉 동인. 2022. 8. 12.
이언주 시인 / 간고등어 이언주 시인 / 간고등어 어물전 한 편에 짝지어 누운 한물간 고등어 속 다 덜어내고 상처에 굵은 소금 한 줌 뿌려 서로의 고통 끌어안고 있다 무슨 연으로 먼 바다를 떠돌다 한 생이 끝나도록 저렇게 누웠을까 지아비 품 크게 벌려 아낙의 푸르딩딩한 등짝 안고, 빈 가슴으로 파고든 아낙 짭조름하게 삭아 간다 남세스러운 줄도 모르고 대낮부터 포개고 누워있는 저 부부 눈도 깜박 않고 같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이언주 시인 2011년 《서정시학》으로 등단. 시집으로 『그림자 극장』(2015, 현대시학)이 있음. 2022. 8. 12.
강준모 시인 / 습작기 외 1편 강준모 시인 / 습작기 비둘기는 목을 흔들며 플랫폼을 분주히 다닌다 기차는 아직 도착하지 않고 조팝꽃 같은 팝콘은 어디에도 없다 비둘기는 각자 흩어져 플랫폼에 깔린 정처 없는 햇살만 쫀다 사람들이 얼마나 다녔을까 반들반들한 바닥을 구구구, 비둘기는 타자를 치고 있다 온 몸을 흔들며 뱉어내는 소리는 델리만쥬 빵 같은 자음과 모음 나는 수많은 사람들이 다녀 간 긴 의자에 앉아 비행을 접고 팝콘 같은 언어를 찾는 비둘기를 본다 강준모 시인 / 개인택시 푸른 지도가 내장된 택시는 유목민이다 난봉꾼처럼 밀려오는 황사 가자는 대로 군말 없이 달리는 바퀴는 둥글다 지독한 외로움을 위해서 붉은 입술의 그녀가 내려도 욕망은 기억하지 않는다 가끔은 신이문 고가도로 교각의 습한 그늘에서 의자의 각도를 바꾸며 낮잠을 즐긴다 .. 2022. 8. 12.
한경옥 시인 / 돌팔매 외 3편 한경옥 시인 / 돌팔매 능수버들 가지에 걸려 옴짝달싹 못하던 달 소금쟁이 뒷발질에 채여 허우적거리던 중 물수제비뜨며 날아온 돌에 맞아 산산이 부서져버리고 말았다 한경옥 시인 / 오늘 너와 내게는 꽃도 열매도 아닌, 그 무언가가 필요하다 아무 일도 없었던 듯 툇마루에서 시시덕거리는 봄 햇살 같은 -말에도 꽃이 핀다면(현대시학) 한경옥 시인 / 첫사랑 입김 솔솔 불어 새순 틔워주고 손 마주 잡아 이끌어주고 눈 마주쳐 얼굴 붉히게 하던 바람. 돌연 홀로 남아 바들바들 떨고 있는 마지막 이파리를 세차게 흔들어 차라리 떨궈놓고 돌아선다 한경옥 시인 / 친구 조심히 다뤘다고 해도 알게 모르게 긁히고 부딪쳤을 것이다 보이지 않는다고 해도 저 혼자 아문 흉터들이 있을 것이다 손에 익어 자주 사용하는 냄비 찔끔찔끔 국물.. 2022. 8.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