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2/08/1413

[말씀묵상] 식어버린 열정, 주님 사랑의 불꽃으로 다시 뜨겁게 [말씀묵상] 연중 제20주일 - 식어버린 열정, 주님 사랑의 불꽃으로 다시 뜨겁게 제1독서 예레 38,4-6.8-10 / 제2독서 히브 12,1-4 복음 루카 12,49-53 가톨릭신문 2022-08-14 [제3306호, 19면] 변화하려는 노력 상실한 인류에게 뜨거운 사랑의 불 지피시는 예수님 나태함 떨치고 의미 있게 살아가길 한스 멤링 ‘최후의 심판’ (1467~1471년, 일부). 사랑이 식어가는 이 세상에 사랑의 불을 지르러 오신 예수님! 해외에 잠시 머물 때, 따뜻한 남유럽의 한 수도원으로 공동체 피정을 간 적이 있었습니다. 피정 집은 달력에서나 볼 수 있는 그림 같은 호숫가에 위치해 있었는데, 호숫가로는 올리브나무 사이로 호젓한 산책로가 길게 나 있었습니다. 천국이 따로 있을까, 하는 생각이 .. 2022. 8. 14.
신동옥 시인 / 화살나무 외 1편 신동옥 시인 / 화살나무 젊어서는 소리깨나 했다 육자배기 가락을 크게 한 바퀴 돌아서 손가락에 반지를 꿰듯 고향엘 들렀다, 타관에 들어서는 드높던 목청이 절구통 수챗구멍으로 졸졸 새 나가는 통에 주저앉았다 조왕신이 들러붙은 거겠지 북채로 이랑을 갈고 꽹과리로 도랑을 파 보았댔자, 농사에는 젬병이었다 두드리면 마른 흙 툭툭 부서지는 농사월력 너머 흙벽으로는 자식 여섯을 낳아 길렀다 봉제공장으로 신발공장으로 읍내 농고로 그나마 사람 노릇하는 셋을 보내고 남은 셋은 버버리였다 소리 귀신이 들러붙어서, 밑을 탄 내복 입혀 고방에 가두어 두어도 피붙이라는 게 풀기엔 질척이고 엮기엔 짧은 이끼나 매한가지 굴 껍데기 갑오징어 뼈에 마른 닭똥을 갈아 만든 고약을 발라서 침독 오른 입언저리 번들번들, 볕 좋은 날에는 마.. 2022. 8. 14.
권혁수 시인 / 새우의 눈 외 1편 권혁수 시인 / 새우의 눈 알고 있니? 순대국집에서 새우젓을 젓가락으로 집어 올릴 때 새우가 눈 하나 깜짝하지 않았다는 거 생각해 보았니? 깍두기 조각과 순대를 허기진 이빨로 잘근잘근 씹는 동안 새우가 두 눈 또렷이 뜨고 꼬리 한번 치지 않았다는 거 본적 있니? 너의 푸념과 한탄 일일이 다 들어주고 네가 기어서 빠져나온 도시의 밑바닥 같은 서해 갯벌 짜디짠 소금에 절어 세상 모든 게 다 작아지더라도 결코 작지 않는 마침표 하나 상상해 보았니? 네 쓰라린 속 다 들여다 봐주고 그 속 훌훌 다 풀어주고 말똥말똥 다시 돌아가는 먼 바다의 내시경을 권혁수 시인 / 보수공사 중 싸늘하게 맑은 초겨울 하늘이 내려다보고 있다 나는 보수공사 중 온 몸뚱이가 뿌리 없는 나무 등걸 같다 창문엔 커튼이 쳐져 한낮에도 생각이.. 2022. 8. 14.
예명이 시인 / 클렌징크림 외 3편 예명이 시인 / 클렌징크림 불빛이 스며든다. 블라인드를 내린다. 어둠이 액체라면 바닥까지 짜, 바닥을 펴, 바닥이 투명한 밤으로, 밤의 감정은 희고 매끄러울 것 같다. 느낌의 후면처럼 전혀 다르지만, 같은. 밤의 감정이 남아있다 해도, 아침이면 블라인드를 올린다. 손이 올린 블라인드, 블라인드가 올린 밖, 모닝커피가 조용조용 무늬를 퍼뜨린다. 희고 고운 끈적임을. 결이 난 그것은 표면도 내부도 조용조용. 조용함이 무질서해질까, 무질서를 가장한 지극히 극한 부드러움으로. 어쩌면, 밤은 어둠을 흡수하기 전에 아침을 코팅해놓고 최대한 탄력 있게 그것을 펴 바르듯. 밤의 징후는 불빛, 그것의 징후는 눈빛, 불안이 내공인 몽타주처럼 흘러내릴 듯 흘러내릴 듯, 부드러워. 그것이, 그것이 아니었을 때, 눈과 눈이 바.. 2022. 8. 14.
이길상 시인 / 유턴 지점의 세탁소 외 4편 이길상 시인 / 유턴 지점의 세탁소 십 년 전에도 그들의 집은 세탁소였다 세탁소는 지루한 그림 속에 있었다 한 가지 일에 집중하지 못하는 그들 무기력한 일상이 옷 밑단 속에 햇살로 꿰매졌다 퇴근 후에도 뭔가를 찾는 사람들 그의 옆에도 많은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 신발장 속의 때늦은 포부가 하루하루 지친 그의 그림에 자주 올라왔다 그러나 그의 그림은 폐쇄된 회로 같았다 마음이 분주히 움직였으므로 정작 그리고 싶었던 게 찾아왔을 때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그림 속엔 불어터진 시간만 쟁여졌다 너덜거리는 시선으로 달빛이 스몄다 빈 주머니에서 담배가 만져졌고 다림질만 해도 삶의 속도는 항상 제자리였다 찾아가질 않는 옷들이 있어 겨울이 왔다 아내는 입지 않을 옷들을 마구 사들였다 그녀는 가벼운 색 옷만으로도 환멸 덩.. 2022. 8. 14.
최현우 시인 / 멍 외 1편 최현우 시인 / 멍 한 알의 사과는 냉장고 속에서 아주 잠깐씩만 빛으로 풀려나오다 다시 어둠에 갇히며 썩어버렸다 아니, 그 전부터 사과는 더 이상 사과의 바깥으로 나가지 않기로 결정했을 것 그래서 사과는 냉장고 속 어둠보다도 어두운 사과를 알고 있었을 것 아무래도 상관없었다 내가 너를 떠났고 꿈에 복수(腹水)가 가득 찰수록 웃음이 점점 얇아지고 먹지 않아도 배가 터질 것 같았다 냉장고에서 사과를 꺼낸다 더 썩을까봐 먹으려던 사과를 누군가 이미 먹고 있다 사과의 밀봉을 뚫고 흘러나오는 사과의 피 묻은 얼굴 벽시계 옆, 뚫린 창밖으로 이름 모를 새가 초침소리를 내며 지구를 찢고 있었고 너는 나를 떠나지 않았으므로 밤이 온다 최현우 시인 / Knocking a grave 두드릴까 누를까 목련이 떨어지는데 함께.. 2022. 8.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