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2/08/1812

<디카시>김백겸 시인 / 숲 속의 저수지 김백겸 시인 / 숲 속의 저수지 연못에 비쳐있는 하늘은 명경(明鏡)과 같습니다. 바닥까지 비쳐 있는 저 세상의 풍경을 삿대로 건져낼 듯 합니다. 웹진 『시인광장』 2022년 8월호 발표 김백겸 시인 1953년 대전에서 출생. 충남대학교 경영학과와 경영대학원 졸업. 1983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 등단. 시집 『비를 주제로한 서정별곡』 『가슴에 앉힌 산 하나』 『북소리』 『비밀 방』 『비밀정원』 『기호의 고고학』 등과 시론집 『시적 환상과 표현의 불꽃에 갇힌 시와 시인들』 『시를 읽는 천개의 스펙트럼』 『시의 시뮬라크르와 실재(實在)라는 광원(光源)』 등이 있음. 웹진 『시인광장』 主幹 역임. 현재 〈시힘〉, 〈화요문학〉동인. 대전시인협회상, 충남시인협회상 수상. 2022. 8. 18.
김온리 시인 / 영웅시대 외 5편 김온리 시인 / 영웅시대 영웅이 나타나기 전에 무슨 구름이 흘렀던가 폭우 속 울고 있던 아이의 손을 잡고 이야기 속으로 빠져들 준비가 되었던가 우리들의 세계는 이제 두근두근해졌다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시간, 고장 난 시계의 시침 위에서 두리번거리듯 영웅이 손을 내미는데 손금이 아직도 자라는 중이라는 걸 믿어도 되는 걸까 폭우는 폭설처럼 쌓이지 않아서 영웅은 그저 영웅인 채로 비를 맞고 서 있을 뿐, 허밍 소리는 그 무렵 마법처럼 흘러나왔다 내가 영웅을 알아보는 동안 너무 많은 사람이 영웅을 에워쌌지만, 패인 손금 위로 흐르는 빗물은 영웅과 나 사이를 이어주고 있다 영웅이 없는 시대라서 영웅은 별로 빛나고, 오늘 밤 휘파람을 부는 영웅의 바깥에서 나는 조용히 늙어가기로 한다 영웅은 그저 영웅인 채로 내 .. 2022. 8. 18.
조유리 시인 / 누란 가는 길 외 4편 조유리 시인 / 누란 가는 길 이 길을 감고 푸는 동안 내 몸에는 실오라기 한 올 남지 않았네 바늘귀에 바람의 갈기를 꿰어 길게 박음질한 신작로를 따라 걸어가는 저녁 봄 바깥으로 향한 솔기부터 올을 풀기 시작하네 바람이 모래구릉을 만들어 낙타풀을 키우는 땅 결리고 아픈 생의 안감을 뒤집어보면 천 년 전 행성이 반짝 켜졌다 사라지곤 하네 계절 품은 고름을 풀어 우기를 불러오고 초승달을 쪼개 먹다 목에 걸려 운 밤 캄캄한 잠실(蠶室)에 엎드려 산통을 열어 한 사내를 풀어 주었네 수천 겹 생각의 올이 봄에서 풀려나갈 때 내 살아 온 시간 다 바쳤어도 바람을 동여매지 못하리란 걸 알았네 내 몸속엔 이 지상에 없는 성채가 지어졌다 허물어지고 폐허가 된 태실(胎室)속 목숨을 걸고 돌아 갈 지평선 한 필지 숨겨두었네.. 2022. 8. 18.
한춘화 시인 / 어느 날 넝쿨장미처럼 외 2편 한춘화 시인 / 어느 날 넝쿨장미처럼 나는 상자 안에서 시작되었어요 방울뱀 소리를 수집하는 귀는 엄마가 아기 상자에 넣던 그 날 울던 빗소리에 뾰족하게 자랐어요 세상에 나오며 딴 급수 뇌성마비 1급 지체장애 1급 시각장애 1급 그림자 없는 방 안에 마른 인형처럼 눕히면 몇 년도 그대로 있을 수 있어요 누운 자리 그대로 살이 삭고 흰 뼈가 드러나 뱉지도 삼키지도 못해 뿌리내린, 복지시설 맨 끝 방에 기록으로 존재해요 꽃이 무엇인지도 몰라요 꽃 안 피는 시절이라고 우는 당신은 많이 반성하세요 무채색 위에 핀 얼룩 같은 방에서 통점으로 이루어진 몸 가진 나도 있어요 흰 사이즈 작은 방으로 가는 길 봉사자 등에 축 늘어진 머리가 흔들리는 것이 담장을 갓 넘은 넝쿨장미 같다는데 좋은 말 같아 웃었어요 사람이 늘 .. 2022. 8. 18.
박성준 시인 / 벌거숭이 기계의 사랑 외 1편 박성준 시인 / 벌거숭이 기계의 사랑 불타는 고리를 통과하는 사자들의 몸은 늘 젖어있다 막 뽑아낸 뿌리의 근성처럼 그리움이 많은 인간들은 눈을 자주 깜빡거리고 슬픔은 가볍게 손아귀를 통과하는 비누 조각만큼 환한 불빛 더 이상 식물이 자라지 않는 기분입니다 사과는 사과를 방치했던 만큼 사과에게로 간다 공기 중에 칼이 너무 많아 숨 쉬기가 힘들다 그토록 푸르고 아름답던 기계들에게 주목 없이도 아주 특별해지고 싶은 아이들에게 안녕, 그 많던 나의 고아들은 왜 수일이 지나서도 소설이 되지 않는가 박성준 시인 / 수증기 내일 오후, 애인이 떠나면서 선물한 벽지로 그는 도배를 할 것인가 그들은 서로에게 던지는 평서문에 대해 고민을 하는가 선량하다 이악스럽다 해맑게 억세다 삐뚤빼뚤 피가 흐른다? 무슨 말을 시작해야 .. 2022. 8. 18.
김상백 시인 / 설안雪眼 외 3편 제1회 문예바다신인상 당선작 김상백 시인 / 설안雪眼 1. 눈 내리지 않았고 하여 당신도 오지 않았다 매서운 추위 탓인가 두꺼운 얼음장에도 금이 간다 꾹 꾹 마음바닥을 찍을 때마다 장대 휘청인다 조각얼음을 타고 건너가는 발 시린 자정 2. 익어 가는 꽁치의 雪眼 하얀 접시에 꼬리지느러미 그리고 또 머리 삐죽이 내민다 끝으로 밀려 가면 저처럼 발과 머리 허공에 내놓고 살아야 하나 곽시쌍부 달이 진 눈 속 어둠이 깊다 김상백 시인 / 서해 저무는 바다 반달 걸리면 떨어지는 단두대 자비의 칼날 온몸으로 물고 우우우- 번지는 속죄의 노을 김상백 시인 / 가벼운 장례 선풍기 저 홀로 돈다 연옥에서 부는 바람 울먹이던 세간들 비닐 수의를 마련했다 활짝 핀 꽃불 속 놀러나 갈까 가벼운 외짝 날개 나비를 타고 뒤바뀐 .. 2022. 8.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