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 및 지식>/◈ 건 강 관 련

독소 배출, 혈관에 도움.. 오리고기 먹으면 생기는 변화

by 파스칼바이런 2021. 7. 5.

독소 배출, 혈관에 도움.. 오리고기 먹으면 생기는 변화

김용 기자 l 2021년 6월 25일 09:00

 

 

 

 

오리고기는 일반 육류와 다른 점이 많다.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고, 체내에 쌓인 독소를 효율적으로 배출하는데 도움을 준다. 대부분의 육류가 산성식품이지만 오리고기는 사람의 몸에 잘 맞는 약 알칼리성이다. 과거 오리를 길러 임금에게 진상했다는 기록이 있을 정도로 몸에 좋은 귀한 음식으로 알려졌다. 오리고기의 건강효과에 대해 알아보자.

 

◆ 몸속의 독소 배출에 도움을 주는 이유

 

오리는 맹독인 유황을 먹고도 살아나는 지구상의 몇 안 되는 동물이다. 자체 해독력이 매우 뛰어나기 때문이다. 국립농업과학원 식품정보를 보면 오리고기를 먹으면 몸속의 독소를 효과적으로 분해하여 불순물 등이 몸에 쌓이지 않고 바로 배출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오리고기는 몸속에서 독극물을 중화시키는 작용을 해 미세먼지, 공해,  중금속 오염 등에 시달리는 사람에게 좋은 식품이다.

 

◆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데 도움

 

오리고기는 다른 육류와 달리 몸속 콜레스테롤을 낮춰주는 기능이 있어 혈관 건강에 도움이 된다. 생선, 견과류처럼 불포화 지방산 함량이 높아 혈액 속의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 혈관에 쌓이는 것을 막는 작용을 한다. 몸에 좋은 필수지방산인 리놀산과 아라키돈산이 많이 들어 있다. 반면에 몸에 나쁜 저밀도지방(LDL)이 적어 콜레스테롤 축적 등으로 인해 혈관이 좁아지는 동맥경화, 심장병 등 각종 혈관질환을 예방하고 완화하는데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

 

◆ 고기로 먹는 ‘종합 영양제’ 역할

 

오리고기는 비타민C, B1, B2 함량이 높아 피로 해소, 면역력 및 지구력 향상, 집중력 저하를 막아줘 공부에 지친 수험생에게 좋다. 칼슘, 인, 칼륨, 철 등 미네랄도  풍부해 어린이 성장발육에도 도움을 준다. 알칼리성 식품인 오리고기는 산성화된 우리 몸을 중성인 약 알칼리 체질로 바꿔주는데 기여할 수 있다. 오리고기는 피부 보호에도 긍정적인 역할을 한다.

 

◆ 오리고기 구입 요령, 보관법

 

오리고기의 색은 선홍색에 가깝고 탄력이 있어야 육질이 좋은 것이다. 짙은 적색을 띄는 것은 오래 보관된 고기다.  오리고기 지방 부위의 색은 희고 탄력이 있는 것이 좋다.  신선 냉장오리는 –2℃에서 보관 유통되며 냉장고에서 2일 동안 보관할 수 있다. 진공 포장된 고기는 15일까지 보관이 가능하다. 냉동오리는 –18℃ 정도에서 얼린 고기로 꼭 냉동실에서 보관해야 하며, 3~4시간 자연해동 후 바로 먹어야 한다. 해동된 고기 중 남은 것은 다시 얼리지 말고 냉장실에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 마늘, 파, 양파, 생강 넣으면 잡냄새 없어져

 

오리고기는 끓는 물에 삶아야 육질이 부드러워 진다. 특히 삶는 물에 마늘, 파, 양파, 생강 등을 듬뿍 넣으면 오리고기의 잡냄새를 완전히 없앨 수 있다. 익힌 후에 얼음물에 바로 담그면 탄력 있고 쫄깃해져 씹는 질감이 훨씬 좋아진다. 오리고기는 날개, 목살, 가슴살, 로스, 볶음탕용 뿐 아니라 손만두, 동그랑땡 등으로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