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톨릭 관련>/◆ 신 앙 관 련4328

[길 위의 목자 양업] (47) 한국교회, 최양업 신부 시복 위해 마음을 모으다 [길 위의 목자 양업, 다시 부치는 편지] (47) 한국교회, 최양업 신부 시복 위해 마음을 모으다 시복 향한 염원, 한마음으로 바치는 기도가 큰 힘 가톨릭신문 2022-12-11 [제3322호, 12면] 최양업 신부 행적과 신앙 널리 알리며 시복 향한 교회 구성원들의 마음 모아 90년대 후반 이후 현양 운동 본격 전개 향후 기적 심사 재추진에 역량 모으기로 서울에서 시작해 충북 제천, 진천을 거쳐 울산 울주까지. 2022년 6월 15일, 전국 30개 성지를 순례하는 특별한 여정이 시작됐다. ‘희망의 순례’에는 수리산성지, 배티성지, 배론성지 등이 포함됐다. ‘땀의 순교자’ 최양업 신부의 발자취를 신자들이 동행하고자 나선 것이다. 신자들을 만나 기쁨을 나누고, 핍박받는 신자들을 보며 슬퍼하기도 했던 흔적.. 2022. 12. 8.
[리길재 기자의 성경에 빠지다] (1) 성경이란 [리길재 기자의 성경에 빠지다] (1) 성경이란 살아계신 하느님 말씀 받아들이는 교회의 책 가톨릭평화신문 2022.12.04 발행 [1689호] ▲ 성경은 하느님의 말씀을 담아놓은 책으로 하느님 계시의 원천이며 그리스도교 신앙의 원천이다. 그리고 살아계신 하느님의 말씀을 받아들이는 교회의 책이다. 사진은 한국 주교회의에서 간행한 우리말 성경. 마르지 않는 샘이 있습니다. 죽음의 수렁이 아니라 생명의 원천입니다. 예로부터 이 샘을 “구원의 샘”(이사 12,3), “생명의 샘”(묵시 21,6)이라 부릅니다. 이 샘에서 솟아나는 생명수는 “하느님의 말씀”(창세 15,1)입니다. 모든 이가 이 생명수를 마실 수 있도록 담은 그릇이 바로 「성경」(聖經, Bible)입니다. 그리고 이 생명의 샘과 생명수를 담은 그.. 2022. 12. 6.
[길 위의 목자 양업] (46) 가경자로 선포된 최양업 신부 [길 위의 목자 양업, 다시 부치는 편지] (46) 증거자로서는 처음으로 가경자로 선포된 최양업 신부 최양업 신부 행적에 드러난 영웅적 성덕 인정 받아 가톨릭신문 2022-12-04 [제3321호, 12면] 최양업 신부 전기 간행 사업에서 출발 교회 법정 개정에 대한 시성부 인준 후 기적 심사 비롯한 교구 심사에 가속도 교황청에 시복 청원 접수되며 심사 시작 2016년 ‘영웅적 성덕’에 대해 최종 승인 2014년 8월 최양업 신부 시복을 위한 포지시오 제출을 앞두고 장봉훈 주교(뒷줄 오른쪽), 교황청 시성성 시복 안건 보고관 키야스 신부(앞줄 오른쪽) 등이 배티성지 내 복원된 배티 신학교에서 최양업 신부의 시복시성을 청하며 기도하고 있다. 2016년 4월 26일 프란치스코 교황은 최양업 신부의 영웅적 성.. 2022. 12. 5.
[교구 수도회 영성을 찾아서] 성 빈첸시오 아 바오로 사랑의 딸회(상) [교구 수도회 영성을 찾아서] 성 빈첸시오 아 바오로 사랑의 딸회(상) 그리스도를 섬기듯 가난한 이들 섬겨 가톨릭신문 2022-12-04 [제3321호, 2면] 창립자인 성 빈첸시오 드 폴 신부(왼쪽)와 성 루도비카 드 마리약 수녀. “여러분이 하루에 열 번 가난한 사람을 방문하면 거기서 열 번 예수님을 만나게 됩니다.” 성 빈첸시오 드 폴(빈첸시오 아 바오로) 신부는 “우리의 주인이며 스승”이라고 여기던 가난한 이들을 섬기기 위해 일생을 바쳤다. 빈첸시오 신부는 성 루도비카 드 마리약(루이즈 드 마리약) 수녀를 만나 그 영성을 구현해나갈 수도회를 공동으로 창립했다. 바로 성 빈첸시오 아 바오로 사랑의 딸회다. 빈첸시오 신부가 태어난 16세기 후반 프랑스는 종교적, 사회적으로 매우 혼란한 시기였다. 15.. 2022. 12. 5.
[정희완 신부의 신학서원] (48) 우리 신앙의 서사(이야기) 방식은? [정희완 신부의 신학서원 - 세상을 읽는 신학] (48) 우리 신앙의 서사(이야기) 방식은? 그리스도를 더 설득력 있게 전하려면 ‘이야기’ 방식 필요하다 가톨릭신문 2022-12-04 [제3321호, 14면] 언어는 애초에 이야기 형식 띠어 서사적 언어에서 논리적 언어 탄생 이야기가 더 원초적이고 외연 넓어 가톨릭대 예비신자 교리반 학생들이 교리 수업 도중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신학과 교리는 그 속성상 논리적 언어의 방식을 택할 수밖에 없지만, 공감과 설득력이라는 측면에서 이야기 방식이 더 설득력 있게 전달될 것이다. ■ 소설 읽기 긴 호흡으로 책을 읽기가 점점 힘들어진다. 신학과 인문·사회 관련 책들 가운데 내용 전체를 정독하는 책은 많지 않다. 큰 흐름과 주제만 파악하고 필요한 부분을 선별해서 읽는.. 2022. 12. 3.
[정규한 신부와 함께하는 기도 따라하기] (12) 바리사이와 세리 [정규한 신부와 함께하는 기도 따라하기] (12) 바리사이와 세리, 나는 누구와 가까운가? 가톨릭신문 2022-12-04 [제3321호, 15면] ■ 성경 구절: 루카 18,9-14 바리사이와 세리의 비유 ■ 청할 은총: 내 죄에 대한 나의 죄스러움을 보다 깊이 느끼고 슬퍼할 수 있는 은총을 청합니다. ■ 기도 요점: 1. 성전에 있는 나 자신을 상상해봅니다. 성전을 자세히 관찰하고 기도하려고 운집해 있는 사람들을 바라봅니다. 그리고 내 주위에 바리사이 사람과 세리가 있음을 상상해봅니다. 그리고 그들의 기도 내용을 들어보며 느낌이 오면 느낌에 멈추어봅니다. 2. 먼저 바리사이 사람의 역할을 맡아봅니다. 많은 사람들의 시선이 집중된 그가 차지했던 기도 장소의 안쪽으로 들어갑니다. 내 스스로가 갖고 있는 태.. 2022. 12.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