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시인과 시(현대)

성향숙 시인 / 꽃아, 문 열어라 외 1편

by 파스칼바이런 2022. 9. 30.

성향숙 시인 / 꽃아, 문 열어라

 

 

몇 개의 산맥을 넘고 넘어야

흰 꽃이 피 빛이 되나

은하수를 몇 번 건너야

할머니 앉았다간 자리에 아기가 방긋 웃나

얼마나 기다려야

증조할머니의 흰 젖을 물고

엄마가 마늘 씹는 웅녀 되나

웅녀가 두 눈 반짝이는 곰이 되나

얼마나 울어야

 

향기의 족적을 따라

오래오래 골똘하다보면

녹차나무에 붉은 동백꽃 핀다는데

 

작설차에 동백향 풍겼다

 

아기 동백 잎 이미 굳은 발바닥이다

동백나무 숲에 밤이 오면

찬별이 발바닥 밑에 쏟아지고

늙은 엄마 등 구부려 별빛 쓸어 모은다

나무 가지 사이 동박새 품고 있다

 

쪽진 머리 오래된 여자들의 발바닥

가지 끝마다 피 빛 꽃 힘껏 밀어올린다

혹독한 추위를 견디는

 

- 시집, <무중력에서 할 수 있는 일들>에서

 

 


 

 

성향숙 시인 / 외면의 실루엣

 

 

마주칠 때마다 고개를 돌리는 것은

곁눈질로 나를 훔쳐보겠다는 것

입은 일직선으로 유지하겠다는 것

행커치프 뽑아 속주머니에 쑤셔 넣겠다는 것

코 푼 휴지를 쓰레기통에 롱슛 하겠다는 것

 

반쯤 돌린 옆얼굴엔

담배 연기 같은 미로와 넘기 힘든 벽의 질감이 있다

 

불러도 반만 돌아보는 네 얼굴 이해하긴 어려워

반만 미안해, 반만 사랑해

몸의 언어를 선호하는 네겐 언제나 말로는 불충분하지

네가 남자에 대해 말할 때

내가 여자에 대해 변명할 때 타인의 말을 빌려오고

그러다 세 명, 네 명이 되는 소란스런 침대

 

네가 바라보는 쪽은 얼음나라

좋은 아침이야. 산뜻한 키스도 소용없어

 

한숨도 비명도 안 지르고 냉동이 되는 거울과 식탁에 앉기도 전 찬밥이 되는 슬픈 아침 인사와 엉뚱한 시간에 멈춰선 벽시계와 너의 시선에 얼어붙은 가엾은 사물들

너는 다른 곳에 있다

 

꽃은 꽃의 고집으로 유머 감각을 잃지 않고

나무는 나무의 거만함으로 태양을 유혹하지

 

사소한 것만 생각하는 사소한 눈빛의 은밀함으로,

 

 


 

성향숙 시인

경기도 화성에서 출생.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 졸업. 2000년 농민신문 신춘문예 당선. 2008시와 반시그랜드파더 클락 세븐맨4편으로 등단. 시집으로 엄마, 엄마들, 염소가 아니어서 다행이야』 『무중력에서 할 수 있는 일들이 있음.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