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시인과 시(현대)

홍사성 시인 / 신춘법어(新春法語) 외 4편

by 파스칼바이런 2022. 9. 24.

홍사성 시인 / 신춘법어(新春法語)

 

 

참새 두 마리

머리 맞대고 포륵포륵

 

봄볕 밝은 마당

짝 찾기 놀이 즐겁다

 

검은 흙 들추고

얼굴 내민 씀바귀

 

지난겨울 추위 따위

돌아보지 않는다

 

 


 

 

홍사성 시인 / 수처작주(隨處作主)

 

 

월요일 밤마다 보는 가요무대

 

몇 십 년째 진행하는 사회자

호명하면 나와서 노래하는 가수

뒤에서 춤추는 백댄서

옆에서 코러스 넣는 합창단

박자 맞춰주는 오케스트라

흥겨운 연주에 박수치는 방청객

즐겁게 해주려고 머리 싸맨 연출자

의도대로 편안하게 시청하는 사람들

 

다 잘났다

 

 


 

 

홍사성 시인 / 만법귀일(萬法歸一)

 

 

오늘도 해질 때까지 당신만 참구하며

하루를 보냈습니다

 

눈에 보이는 모든 꽃은 당신의 얼굴

귀에 들리는 모든 소리는 당신의 노래

코에 스치는 모든 냄새는 당신의 향기

혀끝에 맴도는 모든 미각은 당신의 맛

몸이 알아채는 모든 느낌은 당신의 감촉

가슴 뛰는 모든 상념은 당신에 대한 생각

 

나의 기승전결은 당신

당신 없으면 나는 돌아갈 데가 없습니다

 

나는 종일 당신을 화두로 품고 사는

백납운수(百衲雲水)입니다

 

 


 

 

홍사성 시인 / 좌단설두(坐斷舌頭)

 

 

 지난 연말 절에 갔더니 이런 걸 물었다

 

 만원버스 타고 가다 자리 양보해준 적 있는가 비탈길 올라가는 폐지리어카 밀어준 적 있는가 아프리카 배고픈 어린이 위해 후원금낸 적 있는가 길바닥에 굴러다니는 비닐봉지 치워본 적 있는가 피 모자란다는 말 듣고 헌혈하러간 적 있는가 음식에 들어간 머리카락보고 모른 척해준 적 있는가 더 받은 거스름돈 돌려주려고 되돌아간 적 있는가 헌종이 모아서 이면지로 사용한 적 있는가 순직한 소방관 장례식 보다가 코풀어본 적 있는가 학창시 절 가르쳐준 선생님에게 안부전화한 적 있는가

 

 할 말이 마땅치 않아 끙끙대기만 했다

 

 


 

 

홍사성 시인 / 본지풍광(本地風光)

 

 

태국 남부 차이야 지방 해탈정사

선방 문 앞 작은 해골 하나

 

‘1930년 미스 타일랜드’

 

수도승들은 하루에 몇 번씩

친절한 설명문대로 절색이었던

해골을 본다, 봐야 한다

 

산 해골이 죽은 해골을 보면

죽은 해골은 산 해골에게 뭐라 할까

 

죽으면 시시하지 않은 게 없다

 

 


 

홍사성 시인

강원 강릉 출생. 동국대학교 불교학과 졸업. 2007년 《시와 시학》으로 등단. 불교신문 주필, 불교평론 주간, 불교 TV 제작국장, 불교방송 상무 등을 역임. 저서로는 시집으로 『내년에 사는 법』(책만드는 집, 2011)와 그 밖의 저서로 『부처님은 이렇게 말씀했다』 외 다수 있음. 현재 월간 『유심』 주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