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2/08/0512

황병승 시인 / 주치의 h 외 2편 황병승 시인 / 주치의 h 1 떠나기 전, 집 담장을 도끼로 두 번 찍었다 그건 좋은 뜻도 나쁜 뜻도 아니었다 h는 수첩 가득 나의 잘못들을 옮겨 적었고 내가 고통 속에 있을 때면 그는 수첩을 열어 천천히 음미하듯 읽어 주었다 나는 누구의 것인지 모를 커다란 입 속으로 걸어 들어갔다 깊이 더 깊이 아버지와 어머니 사랑하는 누이가 식사를 하고 있었다 큰 소리로 웃고 떠들며 더 크고 많은 입을 원하기라도 하듯 눈이 있어야 할 자리에 귀에 이마에 온통 입을 달고서 입이 하나뿐인 나는 그만 부끄럽고 창피해서 차라리 입을 지워버리고 싶었다 2 입 밖으로 걸어 나오면, 아버지는 입이 없는 거나 마찬가지로 조용한 사람이었고 어머니와 누이 역시 그러했지만, 나는 입의 나라에 한번씩 다녀올 때마다 가족들과 함께 하는 침.. 2022. 8. 5.
하태린 시인 / 새조개 하태린 시인 / 새조개 잔물결 톡톡 쪼아 물든 부리 껍질을 퍼덕이며 홰를 친다 매끈한 날개 펴고 하늘을 날고 싶은 크니도스의 믿음 날고 싶다 무겁고 거추장스러운 패각을 떨쳐버리고 새가 되어 날고 싶다 부리를 뽑아 수평선 너머까지 목청껏 외쳤다 소리를 쫓아 날아온 갈매기 한 마리 쏜살같이 달려들어 그 꿈을 콕 찍어 들어 올렸다 새조개, 드디어 날개를 달다 * 크니도스 Knidos 믿음 : 에게 해에 접한 고대 그리스 도시민의 새조개 숭배 사상 하태린 시인 1962년 충남 천안에서 출생. 경희대 대학원 졸업. 캐나다 밴쿠버 거주. 2013년 《키조개》 외 4편으로 한카문학상 우수상 수상하며 본격적인 작품활동 시작. 현재 캐나다한국문협 회원, 및 동인. 2022. 8. 5.
[신원섭의 나무와 숲 이야기] (12) 불볕더위에 생각해 보는 나무의 고마움 [신원섭의 나무와 숲 이야기] (12) 불볕더위에 생각해 보는 나무의 고마움 도시를 시원하게 하는 나무 그늘 가톨릭평화신문 2022.08.07 발행 [1673호] 한증막이라는 표현이 실감 날 정도로 냉방이 된 실내에서 밖으로 나오자마자 후끈한 열기가 온몸을 감싼다. 길가 텃밭에 심은 호박잎도 더위에 지쳐 힘없이 늘어져 있다. 여름은 더워야 맛이라고 위로해 보지만 정말 견디기 힘든 더위는 우리의 심리적 상태뿐만 아니라 육체적 건강까지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 올해엔 폭염이 길어진다는 예보에 이 여름을 어떻게 날까 걱정이다. 기상청의 자료를 분석한 보도로는 올해 6월 1일∼7월 7일 기간의 전국 평균 최고기온이나 폭염·열대야 일수에서 지금까지 가장 더운 여름이 닥친 해로 꼽히는 1994년과 2016년, 20.. 2022. 8. 5.
전장석 시인 / 난곡동에서 죽음의 방식 외 1편 전장석 시인 / 난곡동에서 죽음의 방식 마치 오랫동안 준비했던 것처럼 죽음은 골방에서 사흘 만에야 꺼내졌다 이웃집 할머니의 말이 적중했다 들키고 싶지 않았지만 들키고 말았다 잠든 척하며 119차에 실리기 전까지 죽음은 가장 평온한 잠에 떨어져 있었다 지상에서의 마지막 만찬 틀니를 물고 하늘을 응시하고 있었다 최초의 발설자가 얼굴을 쓰다듬자 식은 손이 침대 밖으로 튀어나왔다 의심할 여지 없는 자연사라며 구급대원들은 시신을 재빨리 수거하였다 가족들은 아직도 도착하지 않았다 어쩌면 목격자들이 유가족이 될지도 모른다 하필이면 가파른 언덕길 꼭대기 삶이었다니 이제 길을 내려가야 하지만 팽팽한 곳을 향해 그는 처음 올라가고 있는 중이다 딱 한 번만! 하고 눈 뜨려다 내려가는 길을 보고 안심한 눈을 다시 감았다 -시.. 2022. 8. 5.
장성혜 시인 / 호박넝쿨 외 1편 장성혜 시인 / 호박넝쿨 밤새 광부였던 아버지가 때가 낀 스티로폼 상자에 썩어 들어가는 심장을 심는다 햇볕도 힐끔거리며 지나가는 일흔의 마당에 줄이 매어진다 검은 탄가루가 박힌 떠돌던 몸에서 싹이 돋는다 솜털 보송보송한 순이 나온다 막장에서 쉬지 않고 올라오는 기침이 무성하게 줄을 타고 오른다 벽에 누런 가래 꽃이 핀다 덩굴손이 기를 쓰고 녹슨 안테나를 휘감아 오른다 오그라든 가슴이 링거줄에 매달려 있다 말라비틀어진 줄기 가망 없는 벽을 꽉 끌어안고 있다 누렇게 뜬 잎 사이에 시퍼런 주먹 하나가 맺혀 있다 장성혜 시인 / 아우라지를 건너며 검은 개가 따라왔어요. 따라오지 마, 돌을 던졌어요. 검은 개는 먹구름 속에 숨었어요. 휘어진 소나무 위로 달아났어요. 징검다리 건너다 돌아봤어요. 검은 개는 보이지 .. 2022. 8. 5.
김중일 시인 / 가장 큰 직업으로서의 시인 외 1편 김중일 시인 / 가장 큰 직업으로서의 시인 - 아무도 접속하지 않은 채널의 접속을 기다리며 하는 상념 지금 만나러 가는 너의 직업은 시인이라고 한다 시인도 직업일까, 한 번쯤은 물어보고 싶은 마음을 알고 있는 듯 너는 묻지도 않았는데 만날 때마다 종종 대답한다. 시인은 가장 큰 직업이다. 마치 스스로 드는 미심쩍음에게 하는 대답인 것처럼. 나는 그것을 다짐이라고 생각해도 좋을까. '가장 큰 직업' 이라는 말이 좀 걸린다. 그 말은 어쩌면 직업 따위가 아니라는 뜻이 아닐까, 하는 생각에 이른 건 최근의 일이다. '가장 큰 직업' 이란 당최... 무엇일까, 식상하게 삶이나 죽음 같은 것만 아니면 나는 상관없다. 열심히 노동하여 집을 지으면 폭풍이 와도 튼튼한 집이 남지만, 열심히 밤새 지은 '시' 라는 채널.. 2022. 8.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