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2/08/0412

홍용희 시인 / 첫눈 홍용희 시인 / 첫눈 첫눈이 오네요 봄날 헤어졌던 목련이 펼펄 내리네요 먼 북회귀선을 돌아오네요 어느 꿈길을 돌아 오네요 온몸이 부서진 채 펼펄 내리네요 아무 말을 못해서 하아얀 입김처럼 내리네요 먹먹한 메아리로 내리네요 천갈래 만갈래 사랑이 내리네요 천갈래 만갈래 이별이 내리네요 첫눈이 오네요 봄날 헤어졌던 목련이 펄펄 내리네요 홍용희 시인 1966년 경북 안동 출생. 경희대학교 국문과 졸업. 동대학원에서 문학박사 학위 받음. 1995년 《중앙일보 》평론 당선, 2018년 시 계간지 여름호에 시를 발표하며 활동. 저서로는 『고요한 중심을 찾아서』 등이 있음. 제1회 젊은 평론가상. 제13회 편운문학상 수상. 유심문학상, 김달진 문학상 등 수상, 현재 계간 , 편집위원. 경희사이버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 2022. 8. 4.
희음 시인(문희정) / 미끄럼 외 2편 희음 시인(문희정) / 미끄럼 빛이 내려. 빛이 눈의 육신을 빌린 거야. 그는 짐승을 보고 웃는다. 우린 생선을 나눠 먹는 사이. 둘은 눈이 닮은 것 같다. 그렇게 말해주는 걸 그가 좋아했다. 커피를 내려줄까. 고양이 울음이 오래도록 계속되었다. 인사 없이 나는 그 집을 나왔다. 빛이 그쳤는데 빛이 계속되었다. 녹아야 할 것이 녹지 않았다. 낙엽과 가래침과 아이의 웃음이 한 데 뒤엉켰다. 지치지 않았다. 더러워졌다. 눈밭 위에서 훌라후프를 돌리는 소녀와 얼어붙은 음식물 쓰레기봉투를 뒤지는 짐승이 있었고 나는 이곳을 빠르게 지나야 한다, 중얼거리는 사이 햇빛을 누가 이겨. 언젠가는 모든 게 그 앞에서 옷을 벗는 걸. 허스키 보이스. 허스키 노이즈. 중얼거리는 건 나밖에 없는데 넘어지지 않았는데 청바지와 손.. 2022. 8. 4.
[홍성남 신부의 톡 쏘는 영성] 성인 [홍성남 신부의 톡 쏘는 영성] 성인 가톨릭신문 2022-07-31 [제3305호, 15면] 성인이라고 완전한 것이 아니라 스스로 성찰하며 노력한 이들 성인들 삶 그대로 모방하기보다 각자 자신의 길 성실히 걸어가야 헤르트 반 혼토르스트의 ‘베드로의 부인’(1620년 작품). 우리 교회에서는 성인 신심이 아주 중요한 신심 중 하나입니다. 그래서 세례명을 자신이 좋아하고 따르고 싶은 성인들의 이름으로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성인들을 따르는 삶을 살려고 성인전을 읽으면서 생기는 심리적 문제들이 있습니다. 일명 ‘성인 콤플렉스’. 성인처럼 되고 싶은데 그렇게 되지 못하는 자신에 대한 종교적 열등감이 생기는 것입니다. 심지어 성인들처럼 살지 못하는 자신을 혐오하기조차 하는 경우들도 종종 일어나곤 합니다. 왜 그런.. 2022. 8. 4.
김은우 시인 / 오후의 문장 외 1편 김은우 시인 / 오후의 문장 붉은 장미가 담벼락에 긴 팔을 뻗어 햇살을 잡아당기는 동안 공중에 내던져지는 돌멩이처럼 어디에서 멈춰야할지 알 수 없는 어리둥절한 시간이 오고 멀리 가는 기차 멀리 가는 새 멀리 가는 구름 멀리 가는 당신들과 시선이 마주치지 않는 오후 세 시의 햇살은 독립적이다 가장 멀리 가는 길을 찾는 내 몸은 점점 길어지고 목이 마르고 누군가 내 몸을 조금씩 잘라내는 오후 한 시간 씩 이백년 전에 죽은 사람을 생각하고 한 시간 씩 무인도에 갈 가방을 챙기고 한 시간 씩 머리를 감고도 남은 시간 엎드려 낮잠을 잘 때 어디선가 오래된 연인들이 헤어지고 어디선가 새로운 연인들이 생겨나고 김은우 시인 / 물고기의 진화 길달리기새의 발바닥을 씻겨주다 보았다 물고기가 나무에 오르는 걸 물고기는 쉽게.. 2022. 8. 4.
[교구 수도회 영성을 찾아서] 성 바오로 수도회(상) [교구 수도회 영성을 찾아서] 성 바오로 수도회(상) 매스미디어 통한 복음 전파 나서 가톨릭신문 2022-07-31 [제3305호, 4면] 성 바오로 수도회 창립자 야고보 알베리오네 신부. ‘사회 홍보 수단을 통한 복음화.’ 복자 야고보 알베리오네 신부(James Alberione, 이하 알베리오네 신부)는 이 신념으로 1914년 8월 20일 이탈리아 알바에서 성 바오로 수도회를 창립했다. 현대 문명이 제공하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가장 신속하고 가장 효과적으로 복음을 전해야 한다는 신념이었다. 이러한 신념은 그가 19세기에서 20세기로 넘어가는 밤, 성체에서 특별한 빛을 받고 새로운 세기의 사람들과 주님을 위해 무엇인가 할 것을 결심하면서 나왔다. 당시 유럽 사회는 계몽주의 이후 이성 중심주의적인 자유주.. 2022. 8. 4.
최진화 시인 / 꿈 외 4편 최진화 시인 / 꿈 시간의 천 가지 얼굴들이 만든 초배지 행여 찢어질까 숨도 못 쉬고 비 그치지 않는 하늘 아래 서성이는 밤 사라지지 않는 날것의 비린내가 새어 나올까봐 풀칠하는 손끝에 울음이 묻어나는데 당신은 이미 알고 있었나요 이렇게 오래도록 깨어나지 못할 것을 수만 겹 종이는 녹아서 내 살이 됩니다 당신이 허락하신 마지막 잠 속에서 최진화 시인 / 푸른 사과의 시절 오늘도 민이의 자리에는 가방만 앉아 있어요 엄마와 떨어지는 것이 무서워 울면서 집으로 돌아갔지요 다시는 만날 수 없을 것 같아 물거품처럼 사라질 것 같아 엄마의 치마꼬리만 붙잡고 또 가버렸어요 얼룩진 불안으로 가득 찬 하루가 시작되네요 내가 푸른 사과일 적 수많은 사람들 틈에서 놓쳐버린 손과 땅거미 밀려오는 골목길을 헤매던 목메임과 불 .. 2022. 8.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