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2/08/1712

김성춘 시인 / 길 위의 피아노 - 은유에게* 외 4편 김성춘 시인 / 길 위의 피아노 - 은유에게* 골짝 물소리가 희다 아이가 아침의 피아노를 치고 있다 연둣빛 고기때들, 물살에 따라 휘어진다 별은 뜨겁고 노래는 길다 갓 낳은 달걀 같은 하루가 내 손을 잡는다 노래가 있어 고맙다 너가 있어 고맙다 노래는 생의 기쁨, 생의 고통 별은 어둠이 있어야 빛나는 법 짙은 눈썹의 왜가리 한 마리 먼 숲을 사무치게 바라보는 아침 아이가 아침의 피아노를 치고 있다. * 2008년 생으로 올해 13세, 필자의 손녀 현재 독일 퀼른 음악대학 영재학과 피아노 재학 중 김성춘 시인 / 물소리 천사-그의 全身은 물이었다 물소리 하나 이승을 떠났다 물소리가 새 한 마리와 잘 놀다 떠났다 푸르고 싱싱한 물소리 불일암(佛日庵)에만 있는 게 아니었다 지하도 입구에도 버스 정류장 근처에도.. 2022. 8. 17.
윤효 시인 / 생업 외 1편 윤효 시인 / 생업 종로6가 횡단보도 원단두루마리를 가득 실은 오토바이들이 숨을 고르고 있었다. 신호총이 울렸다. 장애물을 요리조리 헤치며 동대문시장 안 저마다의 결승선을 향해 순식간에 사라졌다. 좀처럼 등위를 매길 수 없었다. 모두 1등이었다. 윤효 시인 / 완생 (完生) 그렇게 좋아하시던 홍시를 떠 넣어 드려도 게간장을 떠 넣어 드려도 가만히 고개 가로 저으실 뿐, 그렇게 며칠, 또 며칠, 어린아이 네댓이면 들 수 있을 만큼 비우고 비워내시더니 구십 생애를 비로소 내려놓으셨다. 윤효(尹曉) 시인 1956년 충남 논산에서 출생. 본명은 창식(昶植). 동국대학교 국어국문과 졸업. 1984년 《현대문학》을 통해 등단. 시집으로 『물결』, 『얼음새꽃』, 『햇살방석』, 『참말』과 시선집 『언어경제학서설』이 있.. 2022. 8. 17.
<디카시>김백겸 시인 / 거미줄 몽상 김백겸 시인 / 거미줄 몽상 빗방울은 햇빛의 손가락에 속살을 잡혀 있습니다. 아무도 엿보지 못한 숲속의 고요는 일 캐러트 금강석으로 굳어 있습니다 웹진 『시인광장』 2022년 8월호 발표 김백겸 시인 1953년 대전에서 출생. 충남대학교 경영학과와 경영대학원 졸업. 1983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 등단. 시집 『비를 주제로한 서정별곡』 『가슴에 앉힌 산 하나』 『북소리』 『비밀 방』 『비밀정원』 『기호의 고고학』 등과 시론집 『시적 환상과 표현의 불꽃에 갇힌 시와 시인들』 『시를 읽는 천개의 스펙트럼』 『시의 시뮬라크르와 실재(實在)라는 광원(光源)』 등이 있음. 웹진 『시인광장』 主幹 역임. 현재 〈시힘〉, 〈화요문학〉동인. 대전시인협회상, 충남시인협회상 수상. 2022. 8. 17.
심언주 시인 / 엘리베이터 외 1편 심언주 시인 / 엘리베이터 어두운 하늘 위로 위로 올라간다. 나는 지금 천국에 간다. 어릴 때 동네 할머니들은 꽃상여를 타고 갔는데 난 엘리베이터를 타고 간다. 하늘이 가까운 아파트 17층. 이곳에선 아기별 꽃이 한 철도 못 넘긴 채 기진해 죽지만, 버튼 하나로 푹 꺼진 빵을 부풀릴 수 있다. 리모컨으로 당신과 내 날카로운 발톱 사이를 빠져나간 태풍의 흔적도 눈치 챌 수 있다. 가끔 하늘에 달을 쏘아 올린다. 몸뚱이 한쪽이 베여 걸리는 달. 누군가의 영혼을 싣고 비행기가 더 깊은 하늘 속으로 사라지기도 한다. 버튼을 그곳까지 눌러 보지만, 엘리베이터는 미루나무보다 조금 높은 곳, 17층까지만 나를 올려다 놓는다. 시간의 컨베이어가 돌고 있다. 포장을 끝낸 과자 봉지처럼 어느 지점에서 나는 그렇게 툭 떨어.. 2022. 8. 17.
최호남 시인 / 투명 외 2편 최호남 시인 / 투명 누가 나를 이렇게 환하게 들여다보고 있을까 투명 속은 언제나 투명 밖이니까 투명이 앞 지른다 비는 점점 많이 내린다 그칠 줄 모른다 투명은 어제이거나 아주 먼 이야기 그것은 늘 확실하고 투명 하다 투명이 포개진다. 투명 아래로 투명 이 겹쳐진다 투명 위로 투명이 금 간 오후를 적신다 숨어 있는 투명은 늘 술래다 비는 온몸이 비에 젖어 걷는다 비가 온다 비는 잘 걷지 못한다 오래 전에 떠난 너 여전히 투명 밖에 서 있고 언제나 기억이 나지 않아 과거는 투명이니까 빠져 나가버린 투명한 비밀이니까 최호남 시인 / 호모 에렉투스 잠이 잠을 잊어 버린다 발목을 잃어버린다 내릴 역이 잠이 든다 이어폰이 잠이 들면 내려도 안 내려도 괜찮아 좌석이 없어도 괜찮아 지하철에서도 손잡이를 잡을까 의자를.. 2022. 8. 17.
조송이 시인 / 압록 매운탕 외 2편 조송이 시인 / 압록 매운탕 여름이 산 채로 매달려 산발한 내장을 겨울바람에 맡기고 있다 떠나지 못해 소용돌이치다가 맞닥뜨리는 그곳 압록, 매운탕집 처마 밑에서 펄떡이는 무청 이파리들은 칼바람에 낯빛 싹둑싹둑 잘리어 말라비틀어져 가고 사람들도 통나무집 속에서 야위어 바람의 실타래에 친친 감기며 힐끔거린다 머리 거꾸로 처박고 강의 상류를 휘젓는 바람은 너럭바위에 퍼질러 앉아 오장육부 헹구며 방망이질하다가 푸른 바늘침 꼿꼿이 세워 어중간히 물기 품은 무청의 살을 콕콕 찌른다 겨우내 뒤집혀진 마음까지 마름질하여 찬 허공에 대고 마저 재봉을 하고 드륵드르륵 틀질까지 해댄다 바늘땀이 촘촘히 박혀 허공에 붙어사는 무청 시래기들 매운바람이 비린내를 먹으며 끓고 있는 무쇠 솥단지 옆 여름이 땀 뻘뻘 흘리며 겨울의 속살.. 2022. 8.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