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2/08/0212

김은상 시인 / 환유(換喩) 외 1편 김은상 시인 / 환유(換喩) 꿈 밖의 나무들 환해지는 봄날입니다. 나는 오늘도 죽지 못해서 울울창창 흘러오는 숲을 뒤척입니다. 아직은 놓지 못한 체온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누군가를 미워했던 또 용서하지 못했던 한밤의 발자국들, 내 몸속으로 음각한 우물입니다. 어제는 꿈속에서 자살한 소녀를 만났습니다. 어릴 적 모습 그대로 하얗게 흔들렸습니다. 너무나 반갑고 그리웠던 이름을, 나는 왕관앵무새라 부르고 말았습니다. 소녀가, 소녀가 웃고 있었습니다 왕관앵무새가, 왕관앵무새가 지저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는 훨, 훨, 날아가 버렸습니다. 멀리 무지개 속에서 들려오던 시냇물소리, 웃으면서 깬 아침이 축축한 꿈결이어서 오늘은 인연을 환유라 칭하겠습니다. 실어증을 앓는 우울들이 골목 여기저기로 떠내려갑니다. 내가 흘러.. 2022. 8. 2.
홍계숙 시인 / 다정한 간격 외 1편 홍계숙 시인 / 다정한 간격 겨울나무 그림자는 간격을 재는 줄자 천년을 한 자리에 묶여 사는 나무들은 제 키를 알고 있지 한겨울 메타세쿼이아 가로수 길을 걸으면 볼 수 있네 체중이 가벼워진 나무는 발치에서 미끈한 줄자를 꺼내어 앙상한 우듬지 빈 둥지와 저쪽 둥지와의 간격을, 굴참나무 껍질 속 사슴벌레들 겨울잠과 봄의 간격을, 가로수 길을 걷는 연인들 입술의 간격을 차가운 땅바닥에 납작 엎드려 체온까지 재고 있는 것을 종종걸음 햇살에 제 키를 맞추며 서쪽에서 동쪽으로 줄자를 늘였다 당기며 너에게서 나에게로 이쪽에서 저쪽으로, 슬금슬금 아침에서 저녁까지 해마다 나무의 키가 쑥쑥 자라는 건 그 줄자 때문이지 뒤꿈치를 들고 온종일 하늘바라기에 겨울 해가 저무는 겨울은 당신과 나의 간격을 재기에 좋은 계절, 너무.. 2022. 8. 2.
정공량 시인 / 청소 외 1편 정공량 시인 / 청소 휴지는 주워서 쓰레기통에 버리지만 흩어진 우리 마음 주워서 어디에 버리나 거꾸로 누워 있는 세상 그 누가 청소하나 비 오다 그치고 나면 환한 세상 이룬다지만 가득 채운 쓰레기통도 비우면 그만이지만 마음에 담은 쓰레기는 누가 알고 청소할까 -2010 『시조 21 하반기 호』, 정공량 시인 / 너를 사랑한다 말하고 싶을 때 너를 사랑한다 말하고 싶을 때 하늘은 몹시도 푸르러 내 마음처럼 출렁거렸습니다 너를 사랑한다 말하고 싶을 때 노을은 노을대로 얼굴이 붉어졌습니다 진실로 너를 사랑한다 너를 사랑한다 말하고 싶을 때 바람 흐르는 소리조차 들리지 않고 흐르는 시간만 바람 속에 지워졌습니다 어느 먼 내일, 또 그 후에라도 너를 사랑한다. 사랑한다고 말을 하고 싶을 때 그때 내 가슴만 타 들.. 2022. 8. 2.
임경묵 시인 / 꽃피는 스티로폼 외 1편 임경묵 시인 / 꽃피는 스티로폼 봄바람은 불고 벚꽃은 흩날리고 스티로폼 조각은 골목을 굴러간다 피자 배달 오토바이가 스티로폼 조각을 툭 치고 골목 속으로 사라진다 떨어져 나간 스티로폼 한 귀퉁이가 골목을 굴러간다 한 귀퉁이가 떨어져 나간 스티로폼 조각도 핑그르르 돌다가 골목을 굴러간다 피자 배달을 마치고 골목을 나오던 오토바이가 한 귀퉁이가 떨어져 나간 스티로폼 조각을 다시 정면으로 밟고 지나간다 스티로폼이 파삭 부서진다 그 속에서 스티로폼 흰 알갱이들이 무수히 태어난다 골목을 빠져나가는 오토바이 뒤를 좋다고 따라가는 스티로폼 흰 알갱이들...... 봄바람은 불고 벚꽃은 흩날리고 스티로폼 흰 알갱이들이 일제히 과속방지턱을 통통통 뛰어넘어 골목 밖으로 굴러간다 - 《시인동네》 2019년 10월호 임경묵 시.. 2022. 8. 2.
박완호 시인 / 공중의 완성 박완호 시인 / 공중의 완성 더는 날아오를 까닭을 찾지 못할 때 새는 문득 수직으로 떨어지는 꿈을 꾸기 시작한다. 하늘 높이 치솟아 오르던 우듬지의 고개가 아래쪽으로 젖혀질 무렵, 새는 저 먼 바닥으로부터 솟구치는 공기의 텅 빈 속내가 불현듯 궁금해지는 것이다. 날개를 흔들어 댈 때마다 양쪽 겨드랑이가 간지러워지는 까닭을 나뭇가지를 박차고 날아오르는 순간 발바닥에 짜릿하게 와 닿는 결별의 감각을 누구에게 물어야 하는지 바닥이 가까워질수록 두근거리는 심장 박동처럼 어디서 가늘게 떨고 있을 벌레들의 숨결을 짚어가며 새는 한순간에 허공을 가로지른다. 공중은, 꿈꾸는 한 마리 새를 통해 비로소 완성된다. 계간 『시와 편견』 2021년 겨울호 발표 박완호 시인 충북 진천에서 출생. 경희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졸업. .. 2022. 8. 2.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 179. 복음과 사회교리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 - 세상의 빛] 179. 복음과 사회교리 (「간추린 사회교리」 410항) 갈등 해결 위한 올바른 가치관은 사회가 걸어갈 길이 된다 가톨릭신문 2022-07-31 [제3305호, 20면] 갈등과 대립 푸는 해법에 있어 어떤 가치로 다루는지가 중요 인내하며 책임감으로 연대할 때 상생·평화의 길로 나갈 수 있어 “몸무게가 22톤인 암컷 향고래가 500㎏에 달하는 대왕오징어를 먹고 6시간 뒤 1.3톤짜리 알을 낳았다면 이 암컷 향고래의 몸무게는 얼마일까요? 정답은 ‘고래는 알을 낳을 수 없다’입니다. 고래는 포유류라 알이 아닌 새끼를 낳으니까요. 무게에만 초점을 맞추면 문제를 풀 수 없습니다. 핵심을 봐야 돼요.”(‘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회) ■ 대우조선 하청노동자 파업사태 무엇이든.. 2022. 8.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