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2/08/0312

배세복 시인 / 밤의 저수지 외 1편 배세복 시인 / 밤의 저수지 달의 저편을 볼 수 있는 방법은 두 가지야! 당신이 말했죠 밤은 깊어가고 우린 저수지 근처에 있었죠 뒤편 저쯤에다 커다란 거울을 쏘아 올리면 돼! 하늘에는 보름 가까운 달이 떠 있었죠 나도 당신 따라 달을 올려다봤죠 언제나 같은 얼굴만 보여주는 달의 낯, 당신처럼 말이죠 다시 귀 기울이는 내게 당신은 말이 없었죠 한참 지나도 입을 열지 않는 당신, 저수지를 보고 있었죠 물낯에 환하게 떠오른 달 당신이 더 잘 알 거예요 밤마다 당신은 내게 저수지를 만들어주니까요 함께 걷던 교각 아래 푸른 물은 넘쳐버렸고 소매를 붙잡던 그 밤의 악다구니들도 녹아 내려요 또 달이 떠올라요 오늘도 앞면만 보여주네요 당신처럼 늘 웃고 있는 달, 거울을 쏘아 올리는 대신 나는 저수지로 뛰어들죠 물낯을 .. 2022. 8. 3.
김령 시인 / 실종 외 3편 김령 시인 / 실종 ​ 신천댁이 사라졌다 사흘 전까지 웃으며 고기도 드시고 아무런 조짐이 없었다고 하지만 십수 년 전 영감이 사라지고 나서 아니 그 이전 고물고물한 아이들의 젊은 엄마일 때 설거지물을 텃밭에 뿌리러 나올 때면 가끔씩 검은 머리와 눈썹이 흐릿해지는것을 보았다 그러다가 일곱이나 되는 아이들과 그 친구들 대청마루에 북적일 때면 단박에 선명한 색으로 돌아오곤 했다 그 간격이 너무 멀어 처음엔 눈치 채지 못했지만 새날을 헐어낼수록 새 밤을 흘려보낼수록 온몸의 빛깔이 옅어지기 시작했다 홀로 빈 집에서 벽 속으로 스며들었다가 마당 들어서며 부르면 느릿느릿 걸어 나오곤 했다 형체가 사라지고 실루엣으로만 보이는 날이 늘어갔다 명절이나 휴가철 자식들 들르는 날엔 온전한 모습으로 돌아와 지내다가 옷감의 물이.. 2022. 8. 3.
[길 위의 목자 양업] (30) 오두재에서 보낸 열다섯 번째 서한① [길 위의 목자 양업, 다시 부치는 편지] (30) 1858년 10월 3일 오두재에서 보낸 열다섯 번째 서한① “조선의 신자들을 위해 많은 사제를 보내주십시오” 가톨릭신문 2022-07-31 [제3305호, 12면] 최양업과 함께 사목했던 6명의 선교사 과중한 업무로 건강 악화돼 목숨 잃기도 잠시 천주교 정책 온건해지는듯 했으나 박해령 존속되며 교우들 괴롭힘 당해 1864년 조선 해외선교 사제로 파견되는 파리 외방 전교회 사제 4명의 모습을 담은 샤를 드 쿠베르탱의 ‘선교사들의 출발’.(1868년 작) 왼쪽부터 위앵 신부, 볼리외 신부, 도리 신부, 브르트니에르 신부. 이들 4명은 모두 병인박해로 순교, 성인 반열에 올랐다. 1850년 1월 전라도 지역에서 사목순방을 시작한 최양업은 경기도·충청도·강원도.. 2022. 8. 3.
허청미 시인 / 선운사 동백나무 허청미 시인 / 선운사 동백나무 오백살 여자가 아이를 뱃다고 노산老産의 산통이 온 산을 흔들거라고 동박새는 제 부리를 콕콕 쪼아 무성한 소문을 전송하네 분만을 준비하는 동백 숲 속 앙칼진 꽃샘바람이 이월의 짧은 꼬리를 뜯고 있다 늙은 임부는 진통이 와 몸을 떨고 언 산방에 불을 지피는 오후의 햇살 오! 눈부셔라 저 선홍의 무녀리 산방 문이 열리네 선운사 뒤란에 불이 붙겠네 동백꽃불 속 어디쯤 어머니 꽃등 하나 켜고 계실 것도 같은 환생의 씨앗 품고 모질도록 동백나무는 긴 겨울밤 깨어있었다 허청미 시인 경기 화성에서 출생. 이화여대 교육심리학과를 졸업. 2002년 계간 《리토피아》로 등단. 시집으로 『꽃무늬파자마가 있는 환승역』(리토피아, 2008)가 있음. 2022. 8. 3.
권선애 시인 / 불편에게路 외 1편 권선애 시인 / 불편에게路 편안대로大路 벗어나 불편에게로 갑니다 자동화된 도시에서 손발이 퇴화될 때 발밑은 물관을 따라 실뿌리를 뻗습니다 지칠 대로 지쳐가 풀 죽은 빌딩 숲은 낯선 대로 익숙한 대로 껍질만 남긴 채 별들의 보폭을 따라 좁은 길을 걷습니다 좋을 대로 움트는 불편을 모십니다 어두우면 꿈꾸는 대로 밝으면 웃는 대로 낮과 밤 시간을 일궈 내 모습을 찾습니다 권선애 시인 / 가시 달린 나무는 독이 없다는데 오래전에 잘라 놓은 엄나무 가지에 손가락을 찔렸다 썩은 가지에도 안간힘은 남았는지 생살을 찌른다 툭 분지르다 찔린 나를 조롱이라도 하듯 손가락 깊이 가시는 아픔을 새겨 놓는다 가시 달린 나무는 대게 독이 없다는데 옆에만 있어도 당신의 눈빛에 온몸이 따끔거린 적 있다 당신의 정면에는 거짓말을 찍어.. 2022. 8. 3.
채종국 시인 / 시선 외 1편 채종국 시인 / 시선 수족관에 우럭 한 마리 헤엄을 친다 바닥에 바짝 엎드려 자신의 죽음을 이해하는 듯 넙치에 등을 기대어 생각의 끝을 흔들고 있다 곧 있을지 모를 피가 튀는 공포는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고 다섯 살 꼬마 같은 눈망울을 지느러미 삼아 무언가를 골똘히 생각하고 있다 흐릿한 물속을 한시도 바로 보지 못하고 이마를 찡그린다 사시斜視 같은 시선으로 살아온 시간을 거꾸로 오른다 물고기로 살았을 저만의 긴 시간이 눈동자에 묻어 있다 어쩌면 가끔 내가 멍한 눈으로 바라보았던 내 회한의 시간과 지금 녀석의 시간이 맞닿아 있는지도 모른다 헤친 물결 속 유리 같은 침묵 기울어 가는 시간만큼 잘려 나가는 속살 내가 같잖은 철학에 이를 때 녀석은 죽음에 닿는 시간 서로 다른 시선이 순간, 같은 곳에 머문다 무.. 2022. 8. 3.